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이슈

〈제8회 종근당 예술지상〉 2021.10.7.(목) ~ 10.18.(월)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
등록일 2021.10.07

양유연, 유현경, 이제 초대전

8회 종근당 예술지상

2021.10.7.() ~ 10.18.()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

                                                      
 

- 2019 종근당 예술지상 선정 작가 양유연, 유현경, 이제 초대전

- 30~40대 작가로서의 현실과 작업에 대한 고민을 회화로 표현

- 종근당 예술지상, 신진작가의 본격적 도약을 돕는 창작지원 플랫폼

- 세종문화회관과 종근당홀딩스의 공동주최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107()부터 1018()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에서 8회 종근당예술지상 개최한다.


종근당 예술지상은 신진 미술작가의 성장을 지원하는 종근당홀딩스의 대표적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젝트로서, 2012년부터 매년 3명의 회화 분야 작가를 선발해 현재까지 총 30명의 작가들을 지원해왔다. 선정된 작가에게는 1인당 연간 1천만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제공하고, 지원 마지막 해에는 그간의 창작 결과물을 선보이는 기획전을 개최한다.


세종문화회관과 종근당홀딩스는 2020년 문화예술 사회공헌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그 시작으로 7회 종근당 예술지상을 공동주최하였다.


올해는 코로나로 침체된 문화예술계를 활성화하고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8회 종근당예술지상을 공동주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2019년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로 선정된 양유연, 유현경, 이제의 초대전으로, 동시대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3·40작가들의 현실 감각 및 작업에 대한 태도가 드러나는 회화 작품 4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양유연 작가는 현대인이 공유하는 시대적 불안을 인물화를 통해 표현한다. 잠들었거나 움직임을 멈춘 인물의 일부분을 파편적으로 포착, 확대하여 현대인의 내면을 고요히 들여다본다. 여기에 장지라는 전통적 재료가 존재의 무게감을 더하며 부드럽고도 진하게 감정을 울린다.


 

유현경 작가관계에 대한 고민을 회화로 풀어낸다. 사람은 타자와 관계 맺지 않고 존재할 수 없지만 관계는 필연적으로 상처를 수반한다. 이런 딜레마 속에서 작가가 택한, 누구도 해하지 않는 관계 맺기의 방식이 바로 그림 그리기다. 관계의 상처로부터 자유롭고 싶은 작가의 마음을 대변하듯 유현경 작가의 작품에서는 빈 공간과 과감한 생략, 단호함이 엿보이는 속도감 있는 붓터치가 돋보인다.


 

이제 작가는 외부 세계의 대상을 매개로 내면을 그린다. 작품에 묘사된 풍경이나 정물은 알아보기 쉽게 재현되는 대신 번진 듯 희미한 형체를 띤다. 대상의 기존 이미지를 해체하고 재조합하는 과정을 거치며 결국 작가의 시선은 대상을 떠나 내면을 향한다. 이런 작업 태도는 회화란 무엇인가 하는 본질적 질문을 환기시키는 힘을 갖고 있다.


전시는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전시 첫날인 107일은 오후 1시부터 관람 가능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동시입장 인원은 34명으로 제한된다.(문의: 아트스페이스 휴 031 955 1595)


[세종_즉시보도가능]제8회 종근당예술지상_10.7~10.18.hwp